임희정, 팬들과 함께 3년 연속 선행 백혈병 환아 위해 2500만원 기부

발행인 윤태선 승인 2023.12.13 15:46 의견 0
KLPGA 5승 임희정 프로가 팬클럽 ‘예사’와 함께 마련한 후원금 2500만원을 전달하며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임직원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KLPGA 통산 5승의 임희정(23, 두산건설)이 3년 연속 선행에 팬들과 동행했다.

KLPGA 5승 임희정 프로가 팬클럽 ‘예사’와 함께 마련한 후원금 2500만원을 전달하며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임직원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프로 골퍼 임희정은 8일 팬클럽 ‘예사’(임희정의 별명 ‘예쁜 사막여우’의 줄임말)와 가진 팬미팅에서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에 2500만원을 기부했다. 임희정과 그의 팬들은 동행 첫해였던 2021년 2022만원, 지난해에는 3000만원을 기부했다. 팬클럽은 임희정이 대회에서 기록한 이글과 버디에 맞춰 ‘버디 기금’을 조성했고, 이 기금에 임희정이 사비를 더해 선행을 함께 해왔다. 올해도 팬들이 모은 1500만원에 임희정이 1000만원을 보탰다.

임희정은 지난해 4월 큰 교통사고를 겪었지만, 6월에 열린 한국여자오픈에서 역대 최저 타수 우승을 거두며 팬들에게 걱정과 감동을 선물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사고 후유증을 겪으며 프로 데뷔 후 가장 안 좋은 성적을 거뒀고, 시즌 중간 한 달 반 동안 투어를 쉬기도 했다. 다행히 다시 투어로 복귀한 뒤 준우승 1회, 탑텐 7회 등을 기록하는 등 ‘투어 강자’의 모습으로 팬들에게 내년을 기대하게 했다.

임희정은 “비록 올해 성적과 상금 모두 만족할 수 없지만, 변함없이 응원해 준 팬들로부터 큰 힘을 얻어 시즌 후반 조금이나마 기대에 보답할 수 있었다”며 “팬들로부터 받은 에너지와 마음을 힘든 시간을 겪고 있을 환아들에게 전달하고자 3년 연속 후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팬클럽 ‘예사’의 매니저 최석환 씨는 “아쉬운 성적에도 큰 금액의 후원을 결정한 것은 임희정 선수 본인의 강한 선행 의지이자 내년 성적에 대한 다짐일 것으로 생각한다”며 “내년에 더 큰 후원을 할 수 있도록 투어 강자 임희정에게 많은 힘을 불어넣겠다”고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편 소속사 프레인글로벌 스포티즌은 임희정이 12월 21~23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리는 ‘시몬느 아시아퍼시픽컵’에 참가한 뒤 연말을 가족과 보내고 1월부터 다시 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 소개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는 백혈병소아암 어린이를 위해 소아암 부모와 후원단체가 모여 2000년 비영리 사단법인으로 인가 받은 공익 단체다. 협회는 소아암으로 고통받는 어린이들의 완치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건강, 교육, 문화, 복지, 옹호, 자립 등의 주제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oaam.or.kr

[편집자 주] 이 보도자료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스탠다드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으며, 스탠다드뉴스의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밝혀 드립니다.

Copyright ⓒ 스탠다드 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